부산시가 수영구 광안동 옛 보건환경연구원 1층에 ‘재단법인 부산광역시 도시재생지원센터’를 29일 개원한다고 26일 밝혔다.

도시재생지원센터는 ‘참여·협업·소통’으로 시민과 함께하면서 새로운 경쟁력 배양과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비전으로 삼고, ▶현장중심의 참여·맞춤·통합형 계획수립과 사업진행 지원 ▶조직의 안정화·체계화·내실화 구현 ▶대내외적 협업 및 소통체계 구축으로 경쟁력 강화라는 미션으로 주민과 행정을 지원하는 도시재생중간지원기구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시는 앞으로 도시재생지원센터와 협력해 도시의 자생적 성장기반을 확충하고, 도시 경쟁력 제고 및 지역 공동체 회복 등 다양한 정책과 함께 시민의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센터는 올해 하반기에는 ▶기존 마을만들기 지원센터 주요사업 추진 ▶내부 조직원의 전문적 역량강화 ▶비전 공유 및 공감 프로그램 자체운영 ▶사업홍보 및 국비사업 발굴에 역점을 두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