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문재인은 16일 국무회의에서 “헌법상 국무총리에게 행정 각부를 통할하는 권한을 부여하고 있다”며 “따라서 국무총리도 정상급 외교를 할 수 있는 위상을 가지고 있다고 본다”고 했다.

문재인은 “실제로 저는 총리가 헌법상의 위상대로 책임총리의 역할을 하도록 국정을 운영하고 있다”며 “제가 총리 해외 순방에 대통령 전용기를 제공하는 것도 단순한 편의 제공의 차원을 넘어 총리 외교의 격을 높이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들께서는 대통령의 해외순방뿐 아니라 총리의 순방외교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