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가요제 출전을 목전에 두고 있는 가수 아이유氏가 같은 팀으로 함께 출전하는 무한도전 멤버 박명수氏의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사랑’에 따른 음악적 견해 차로 고충을 토로했다.

MBC 무한도전 25일 방송에서는 가요제 출전 팀이 전부 소집, ‘긴급총회’가 개최되는 장면이 그려졌다. 팀별로 겪고 있는 갈등을 중재하기 위함이었다.

가수 이적氏와 유희열氏가 중재위원으로 참석한 가운데 열린 총회에서는 ‘익명’으로 어려움을 털어놀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됐다.

각각의 팀들마다 고민이 있었지만, 이날 가장 주목받은 팀은 단연 ‘아이유·박명수’팀이었다.

익명이 원칙이었으나, ‘EDM’이라는 마법의 단어 덕분에 정체가 탄로나고 만 아이유씨.

어쿠스틱풍으로 가요제에 출전하고 싶었던 그녀였지만, 그것은 다른 팀이 더 돋보이는 발판일 뿐이라는 박명수씨의 의견에 난색을 표했다.

반면 박명수씨도 일리있는 의견을 펼쳤다. 더욱 더 신나지 않으면 가요제를 찾은 관객들의 열띤 응원을 이끌어내기 힘들다는 것. 그의 말을 그대로 빌리자면 “그정도로 신나서는 사람들이 ‘Put your hands up’을 하지 않는다”.

좀처럼 타협안이 나오지 않는 이 건에 대해 이적씨는 “아이유씨가 잘하는 것은 언제든지 할 수 있지만, 다른 장르와의 만남은 이번 밖에 못할 것 같다”며 박명수씨의 EDM에 손을 들어줬다.

그러나 또 다른 중재위원인 유희열씨는 “아이유씨가 가요제에 초대된 것은 그에 따른 역할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아이유씨의 어쿠스틱풍에 손을 들었다.

한편, 총회 이후 두 사람만 모여서 가진 인터뷰에서 박명수씨는 “EDM을 꼭 해야한다, 우기고 그런 건 사실 아니다”라고 코멘트.

이어 박명수씨는 “아이유씨가 원하는 쪽으로 다 맞춰 줄건데, 중요 포인트에서 만큼은 같이 멋지게 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Warning: require(/home2/joyaruat/public_html/jyhub/wp-content/plugins/td-composer/legacy/Newsmag):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device in /home2/joyaruat/public_html/jyhub/wp-includes/comment-template.php on line 1510

Fatal error: require(): Failed opening required '/home2/joyaruat/public_html/jyhub/wp-content/plugins/td-composer/legacy/Newsmag/' (include_path='.:/usr/lib/php:/usr/local/lib/php') in /home2/joyaruat/public_html/jyhub/wp-includes/comment-template.php on line 1510